고 종현군의 유작 앨범 [Poet l Artist]

 

타이틀곡 "빛이 나 (Shinin') 포함 총 11곡

 

"빛이 나"는 트로피컬 소스와 트랩 리듬을

 

기반으로 한 일렉트로닉 팝 곡이다.

 

 

 

 

 

 

 

 

Poet l Artist

 

아티스트 - 종현(JONGHYUN)

장르 - 알앤비/어반

발매 - 2018.01.23

배급 - 지니뮤직

 

1. 빛이 나 (Shinin')

 

작사 - 종현

작곡 - 종현,Score,Megatone

편곡 - 종현,Score,Megatone

 

2. 환상통 (Only OneYou Need)

 

3. 와플 (#Hashtag)

 

4. 기름때 (Grease)

 

5. Take The dive

 

6. 사람 구경 중 (Sightseeing)

 

7. Rewind

 

8. 하루만이라도 (Just for a day)

 

9. 어떤 기분이 들까 (I'm So Curious)

 

10. Sentimental

 

11. 우린 봄이 오기 전에 (Before Our Spring)

 

 

 

 

 

빛이 나 (Shinin')

 

 

빛이 빛이 나 너의 눈엔 빛이 빛이 나

아주 아주 꽤 아주 아주 아주 꽤 아주 꽤

아무리 봐도 손발이 말을 안 들어

그래 눈도 멀어 가나 봐

Oh girl down oh come in come in 해

들어와 줘 내 around에

눈 마주친 순간 내 몸이

팔이 다리 body 멈췄어 girl

I'm into you girl (nobody nobody)

더 아늑하게 자릴 만들어 놔

Baby 그게 네 위치

Oh somebody call me 해도

나갈 생각 없어 나의 위치

난 네 옆에 붙박이야

우린 마치 쌍둥이자리 oh girl

감출 수 없는 걸 baby come in

Always be with you you you you you you

(baby come in)

Always be with you you you you you you

Baby come in be with you you you you you

(baby come in)

Always be with you (yeah yeah)

날 더 꽉 안아줘 (yeah yeah)

Woo woo woo

아주 아주 꽤 아주 아주 아주 꽤 아주 꽤

후광이 비친 새하얀 살결에 눈이 멀어도

가까이 갈래 나 몰라

꼭 너밖에 없는 것 같아 지구 위에

거닐고 있는 건 오직 너 only you (you you)

Oh 날 천천히 더 알아가 줘

Oh 널 조금씩 더 내게 보여줘 (내게 보여줘)

Oh baby

더 아늑하게 자릴 만들어 놔

Baby 그게 네 위치

Oh somebody call me 해도

나갈 생각 없어 나의 위치

난 네 옆에 붙박이야

우린 마치 쌍둥이자리야 oh girl

감출 수 없는 걸 baby come in

Always be with you you you you you you

(baby come in)

Always be with you you you you you you

Baby come in be with you you you you you you

(baby come in)

Always be with you (yeah yeah)

날 더 꽉안아줘 (yeah yeah)

눈부셔 너의 모든 게 네 손에 닿는 모든 게

또 하얗고 빛나고 있어 yeah (don't be shy)

신기해 널 알아가는 게 거침없이

날 더 비춰주고 있어

너의 눈이 날 바라볼 때 더 빛이 나

아주 아주 꽤 아주 아주 꽤 아주 꽤

Baby come in

Always be with you you you you you you

(Baby come in)

Always be with you you you you you you

Baby come in be with you you you you you you

(baby come in)

Always be with you (yeah yeah)

날 더 꽉 안아줘 (yeah yeah)

 

 

 

Posted by 아미고달 amigodal